진짜 고맙겠다^^

수표도 5% 이상 보상금 다 줘야하는건가요? 어차피 분실신고하면 다 찾을 수 있는 돈인데.


일본 출장 중이던 4일 저녁 현지에서 일행으로부터 타워팰리스에서 수표 다발이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왔다는 말을 듣고 확인 결과 수표가 자신의 것임을 알게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아들에게 전화를 걸어 경찰에 신고하라고 말했고, A씨 아들은 5일 오전 2시께 경찰서를 찾아 아버지 대신 신고했다. A씨는 올해 8월 대구의 토지와 부속건물을 매각하면서 매수인에게 잔금으로 수표 ♡원을 직접 받았으며, 잘 아는 사이여서 따로 배서를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당시 매각 대금은 통장으로 받았는데 전체 매각 대금이 얼마였는지는 말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부동산 매수인과 중개인에게도 연락해 이같은 사실을 재확인하고, 별 하자 없이 수표 인수가 이뤄진 것으로 판단했다. A씨는 당시 잔금으로 받은 수표 100장을 모두 복사해뒀고, 이를 경찰에 제출했다. 경찰이 수표를 복사본과 일일이 대조한 결과 모두 일치했다. 경찰은 A씨가 제출한 부동산 매매계약서 사본, 통장 사본과 부동산 매수인에게서 받은 잔금 거래 확인서, 인테리어 공사 계약서, 인감증명서 등을 확인해 A씨가 수표 주인이라고 최종 판단했다. A씨는 수표가 이사할 집의 인테리어 비용으로 쓸 돈이라고 신고했는데, A씨는 5천만원 짜리 인테리어 공사 계약서를 함께 제출했다. 경찰은 유실물법에 따라 쓰레기장에서 수표 봉투를 처음 발견한 아파트 미화원 김모(63·여)씨에게 보상금이 지급된 것이 확인되면 수표를 A씨에게 돌려줄 예정이다. 현행법상 분실현금 습득자는 전체 금액의 5∼20%를 보상금으로 받을 수 있어 김씨에게는 500만∼2천만원이 돌아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A씨는 경찰에서 "작은 부주의로 입주민과 가족에게 심적 고통을 줘서 매우 송구하고 죄송할 뿐"이라면서 "찾아주신 분에게는 법률에 따라 범위 안에서 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며 매